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4 - 제자 삼는 사역의 갈 길을 비춘 등대, 제자훈련 현장을 전하다!

2023년 11월 우은진 편집장

2023년 <디사이플> 11월호가 창간 20주년을 맞았다.

스무 살 청년이 된 것이다. 1987년 6월 격월간 <평신도를 깨운다>로 출발해 2003년 영어 제호인 월간 (이하 <디사이플>)로 옷을 멋지게 갈아입은 후 딱 20주년을 맞은 <디사이플>은, 그동안 수많은 목회자들의 제자 삼는 사역의 갈 길을 비춘 등대 역할을 감당해 왔다.


1세대 필진 목회자들의 은퇴와 2세대 필진 대두

지난 20년 동안 <디사이플>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우선 필진의 대변화를 겪었다. 가장 먼저 <디사이플>의 초대 발행인이면서 동시에 첫 번째 독자로서 애정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고(故) 옥한흠 목사가 주님의 부르심을 받았고, CAL-NET(제자훈련 목회자 네트워크)을 결성한 후 전국 대표로 각 지역을 섬기며 <디사이플>의 필진으로 활약했던 1세대 제자훈련 목회자들도 하나둘씩 교회를 은퇴했다.

1세대 제자훈련 목회자들은 <디사이플>이 성장해 온 시간만큼 함께해 왔기에 이들의 은퇴는 <디사이플> 콘텐츠의 질적 저하를 가져올 위기 상황이 될 수도 있었다. 또한 모든 제자훈련 하는 교회가 2대까지 제자훈련 목회자로 잘 계승된 것도 아니었기에 안타깝게도 제자훈련 필진 리스트에서 누락된 제자훈련 모델 교회와 목회자도 생기게 됐다.

그러나 제자훈련 자체가 목회의 본질...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3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84 2023년 1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