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현장이야기

현장이야기

대구 대흥교회- 은혜의 영적 선순환으로 전 생애 제자훈련이 이뤄지는 교회

2024년 02월 김미은 기자

교회 : 대구 대흥교회

정명철 목사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리폼드신학교 목회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1978년부터 대구 대흥교회 부교역자로 섬기다가 1993년 2대 담임목사로 위임돼 현재까지 제자훈련 목회를 섬기고 있다. 또 대구 CAL-NET 공동 대표, 제자비전 아카데미 대표를 맡고 있다.



인생의 광야를 지날 때 찾아와 사명을 주신 주님

깊고 어두운 인생의 협곡을 지날 때, 무엇을 어찌해야 할지 몰라 기도밖에 할 수 없을 때 주님께서 찾아오실 때가 많다. 40여 년 전 대구 대흥교회 예배당 뒷자리에서 눈물의 기도를 드리던 정명철 목사는 그때가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어두운 때였다고 말한다. 

스무 살 청년 시절 대구 대흥교회가 개척될 때부터 그곳에서 예배하며,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목회자의 길을 걷게 된 정 목사에게 교회는 삶의 전부다. 그래서 교회가 흔들리고 어려움을 당하자 견딜 수 없었다. 

예배당 뒷자리에서 간절히 기도하던 그에게 찾아와 주신 예수님께서는 그가 평생 붙들게 될 사명을 주셨다. 바로 “나처럼 하라”는 제자훈련 목회의 사명이었다. 공생애 기간 열두 명의 제자를 훈련하시고, 가르치시며 고치시고 전파하신 예수님처럼 목회하기로 결단한 정명철 목사는 그로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제자훈련 목회를 위해 헌신해 왔다.

사실 대구 대흥교회의 제자훈련 현장은 지난 2008년 <디사이플> 9월호 지면을 통해 소개된 바 있...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4년 2월호에 있습니다.

Vol.287 2024년 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