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다시 보는 디사이플

다시 보는 디사이플

‘언제 어디서든지’ 위로와 섬기는 것은 가능하다

2021년 04월 채리티 싱글턴

채리티 싱글턴은 애틀랜타와 보스턴, 시카고에서 생활했고, 현재 인디애나에서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살고 있다. 글쓰기만이 오직 그녀의 삶 속에서 꾸준히 진행된 일이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글쓰기에 대한 그녀의 열정은 대단하다. 2007년 암 선고를 받은 그녀는 자신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가 생겼음에 오히려 감사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인터넷의 블로그를 통해 열심히 나누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나는 젊은 여자 성도와 정기적으로 만나면서 그녀의 신앙생활을 도왔다. 그동안 세 차례의 병원 신세는 나에게 긴 시간의 병상 생활과 함께 쌓여가는 치료비 청구서, 그리고 하나님의 뜻에 대한 불신과 불분명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안겨 줬다. 그뿐만 아니라 대학 시절 이후부터 줄곧 내 삶의 일부였던 일대일 양육의 시간들을 정기적으로 가질 수 없게 했다.

최근 들어 나는 그런 훈련의 시간들이 그저 내게 주어진 업무가 아니라 ‘나’라는 사람의 일부임을 발견했다. 이는 특히 내가 힘들 때 더 크게 와닿았다. 하나님께서는 내게 시련의 시기를 통해 훈련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 주셨다.


언제 어디서나 사역할 기회는 찾아온다

지금까지 내게 훈련이란 단 한 가지만을 의미했다. 젊은 성도와 규칙적으로 만나 함께 성경을 공부하고 기도하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었다. 몸이 다시 건강해지면 그전까지 했던 것처럼 정기적이고 열정적인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하지만 몸...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4월호에 있습니다.

Vol.256 2021년 4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