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평신도를 깨운다

평신도를 깨운다

동역자의 은사를 발견한 교회 밖 여행

2020년 02월 박정식 목사_ 인천 은혜의교회

예수님께서는 3년 여의 공생애 기간 동안 열두 제자와 동고동락하며 사역하셨다. 때로는 그 인원이 더 확대되기도 했지만 언제나 제자들과 함께하시고, 세심하게 돌보셨다. 나아가 그들의 성격과 기질뿐만 아니라 잠재된 무한한 가능성도 파악하셨다. 오죽하면 요한에게는 보아너게(우뢰의 아들)라는 별명까지 지어 주셨을까!


탁상 머리를 벗어난 훈련의 값진 발견
가끔은 탁상 머리에 앉아 진행하는 제자훈련을 과감하게 탈피해 보는 것도 중요하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귀 기울이고, 그가 삶을 더 풍성하게 살아가도록 도울 뿐만 아니라 공동체를 섬기기 위한 사역의 장을 개발하고 격려하는 목회자가 많아지기를 바란다. 새롭게 시작되는 한 해 모든 훈련 과정을 개강하면서 훈련생들이나 동역자들에게 좀 더 다가설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다.
은혜의교회가 1박 2일 동안 진행하는 제자훈련 입학 오리엔테이션, 또는 훈련 과정 중에 실시하는 1박 2일이나 2박 3일간의 MT, 제자훈련 수료 시까지 두 주간 함께하는 성서지리연구 등 이 모든 과정을 진행할 때마다 절대로 빼놓지 않는 것이 바로 비전 나누기 시간이다.
이 시간에는 자신의 구원에 대한 확신과 신앙 간증, 나아가 하나님 나라와 공동체, 자신의 인생을 향한 비전을 수립하고 공유한다. 또 공동체에서의 섬김 사역을 점검해 보고, 더욱 효과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현장을 선택하도록 돕는다.
한...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2월호에 있습니다.

Vol.243 2020년 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