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기독교유적지

기독교유적지

여수 애양원 손양원 목사의 세 가지 소원

2018년 11월 이소윤 작가_ 방송작가, 코리아바이블로드선교회

동료 선교사의 목숨과 맞바꾼 한센병 여인, 애양원을 싹틔우다

여수반도 북쪽에 위치한 여수시 율촌면은 밤나무가 잘 자라는 기후와 토양이어서 조선 중기까지도 밤나무가 무성했다. 그러다 조선 숙종 시대인 1607년 어느 날 하룻밤 사이에 밤나무가 모두 사라지는 일이 벌어진다. 사연인즉, 그때까지 지역 주민들은 밤나무가 많다는 이유로 과중한 ‘밤세’를 내야 했는데, 흉년이 들어도 다른 마을에서 몇 배나 비싼 밤을 사다 바쳐야 했다. 이를 보다 못한 순천부사 이봉징은 율촌면 주민들과 함께 야밤에 밤나무를 모두 베어버렸고, 이후 율촌면 사람들은 더 이상 밤세를 내지 않게 된다. 이에 율촌면 주민은 이봉징의 ‘뜨거운 애민’에 감동해 밤나무가 있던 바닷가 바위에 그 은덕을 새겨 넣었다.  

세월이 흘러 이봉징의 마애비가 있었다는 그 바닷가에서 또 다른 ‘애민’의 역사가 시작된다. 1928년, 광주 제중병원장인 로버트 윌슨 박사를 비롯한 푸른 눈의 선교사들이 율촌면 바닷가 끝 신풍리에 근사한 2층 기와집을 짓기 시작한 것이다. 그 건물은 미국 교회와 한국의 많은 기독교인의 기부와 헌금으로 이전 신축한 나병원이었다.

나병원은 이곳 여수·순천지역 오웬 선교사의 순교로 탄생한다. 1909년 봄, 과로로 쓰러진 오웬 선교사가 중태에 빠졌다는 소식을 들은 포사이드 선교사는 말을 타고 광주에서 순천을 향해 달렸다. 길에서 우연히 거리에 쓰러져 있는...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29 2018년 11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