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선교사소개

선교사소개

부르고 싶은 이름 ‘평양 오마니’ - 로제타 셔우드 홀 선교사

2018년 02월 이용남 선교사_ 세계선교공동체

로제타 셔우드 홀(Rosetta Sherwood Hall, 1865~1951)
윌리엄 제임스 홀과 로제타 셔우드 홀 부부는 1890∼1891년 잇따라 한국에 들어와 의료 선교에 힘썼다. 남편이 1894년 평양에서 전염병에 걸려 사망하자, 홀은 귀국했다가 1897년 다시 한국으로 왔다. 홀은 평양에 기홀병원과 광혜여원을 세웠고, 한국 최초의 점자법을 개발해 맹인교육을 실시했다. 1917년부터는 동대문병원에서 일하면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의 전신인 여자의학원(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을 설립했다. 1951년 85세로 사망한 홀은 양화진외국인묘지에 묻혔다.


 




서울의 중심을 관통하는 한강에는 두 물(兩水, 북한강, 남한강)이 하나가 되는 시점부터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5개의 나루(津)가 있다. 광진, 송파진, 노량진, 한강진, 그리고 양화진이다. 각 진(津)은 한강변의 중요한 경제적 거점이었고, 동시에 전략적 요충지였다.
그중 한강 5진의 첫 번째 관문이었던 양화진은 옛적에 ‘머리를 치든 누에’의 모습을 닮았다 해 잠두봉(蠶頭峯)이라 불리던 서울, 경기권의 절경 중 한곳이었다. 이 봉우리와 맞닿은 한강 아래에 128년 역사를 품고 있는 ‘양화진외국인묘원’이 자리하고 있다. 400여 기가 넘는 외국인 묘들 중에는 우리나라에 입국했던 140여 명의 선교사들과 그 가족들의 헌신적인 삶의 이야기가 숨겨 있다.
수많은 선교사들의 삶의 여정을 따라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2월호에 있습니다.

Vol.221 2018년 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