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다시 보는 디사이플

다시 보는 디사이플

함께 걷기

2021년 10월 마크 돈

콜로라도 크리스천대학의 음악 교수인 마크 돈은 아내 일레인과 슬하에 네 명의 자녀를 뒀다. 음악과 상담학에 석사 학위를 가진 그는 틈틈이 개인 상담실에서 상담을 하고, 여름방학 기간 동안에는 <위스콘신 아이들>이란 연극의 감독을 맡기도 했다. 마크는 네비게이토에서 14년간 사역했다.


1980년 10월 8일, 갓 대학교를 입학한 카일의 삶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다. 나는 그와 함께 성경에 숨겨진 보물들을 찾고 기도의 능력을 체험하며, 신앙의 소명을 함께 나누고, 다른 믿는 이들과 나누는 교제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이 경험을 함께 나눈 후 나는 그 짜릿함을 잊을 수 없었다. 그가 신앙을 갖게 된 지 몇 주가 채 지나지 않았을 때 그는 성경을 하루 10장 이상 읽고 있었다. 하나님께서는 그의 기도에 작든지 크든지 응답해 주셨고, 그는 다른 이들을 예수님께로 인도하며 그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하지만 카일과의 경험이 정말 특별했다는 것을 나는 그때 알지 못했다.

지난 10년 동안 나와 함께 훈련을 받은 사람들은 많았다. 그러나 다 카일과 같지는 않았다. 그중 하루에 성경 10장을 읽어 내는 사람은 더더욱 없었다. 오히려 성경에 대해 야박했고 산만했으며 진심으로 대하지 못하거나...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10월호에 있습니다.

Vol.261 2021년 10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