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목사를깨운다

목사를깨운다

목사는 설교 노동자다

2021년 04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노동자로서 성실·성직자로서 소명 지닌 설교자

설교는 목사에게만 부여된 행위다. 즉 목사에게 설교는 독과점적이며 독점적 종교 권력이다. 그러나 목사는 설교가 권력이면서 동시에 ‘노동’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설교자가 성직자냐 노동자냐 하는 사이의 긴장 관계는 사제복과 설교 가운에서 작업복까지의 스펙트럼을 가지면서 동시에 각 교단의 특징이 됐다. 

로마 가톨릭은 그것을 권력으로, 장로교회는 직분으로, 재세례파는 봉사로 받아들였다. 1536년 칼빈은 자신이 제네바에 왔을 때 어떤 설교자가 작업복을 입은 채로 설교단에 올랐다고 회고했다. 이후 제네바의 목사들은 검은색 가운을 입고 설교단에 올랐다. 그러나 의복에 대한 논의가 설교의 운명을 바꾸지는 못한다. 

광야에서 세례 요한의 의복은 낙타 털옷이었다. 인공 수로 공사에 징발된 에스겔은 노동복을 입고 있었다. 손에 지팡이를 잡았든지, 마이크를 잡았든지는 중요하지 않다. 그들의 입에서 무엇이 나오느냐가 중요하다. 

그러므로 설교자가 자신의 서재에 들어갈 때는 작업복을 입은 노동자로서 손에 성경과 펜을 들고, 땀을 흘리며 보화를 캐내는 신성한 노동을 하는 것이다. 그리고 강단에 서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자 모인 회중 앞에서는 성직자로 서는 것이다. 따라서 설교자는 노동자로서의 겸손과 성실을, 성직자로서의 소명과 윤리를 갖춰야 한다. 


설교자의 소명, 양 떼 먹일 초...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4월호에 있습니다.

Vol.256 2021년 4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