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2 - 온라인 전도, ‘복음도시락’ 플랫폼으로 접근하라

2021년 04월 윤하중 목사_ 사랑의교회

복음전도와 집회 방식의 변화 요청

코로나 팬데믹(pandemic) 현상은 거대한 소용돌이처럼 전 세계의 정치, 경제, 사회와 문화 전반에 걸쳐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가고 있다. 그리고 원하든 원하지 않든 오늘날의 교회도 그 변화의 흐름에 영향을 받고 있다. 

새로운 변화와 환경 앞에서 교회의 예배와 훈련, 그리고 공동체와 사역을 위한 여러 모임이 제한받으면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교회의 본질적 사역인 복음전도 사역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 특별히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과정에서 교회를 둘러싼 수많은 오해와 이단과 사이비로 인한 사회적 문제, 한국 교회 내의 갈등이 이와 같은 현상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그로 인해 커져 가는 교회에 대한 사회적 거부감은 기존의 전도 방식, 즉 교회로 새신자를 초청해 복음을 전하는 집회 형식의 전도 방법에 치명타를 입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의 존재 이유며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영혼 구원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어떻게 해서든지 복음전도의 활로를 열기 위해 많은 한국 교회가 기도하며 새로운 사역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그 가운데 지난 40여 년간 한결같이 영혼 구원 사역을 펼쳐온 사랑의교회가 코로나19 상황 가운데서도 2020년 새생명축제(대각성전도집회)를 진행할 수 있도록 새 길을 열어준 ‘복음도시락’ 사역에 대해 나누고자 한다.


‘복음도시락’, 비대면 시대...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4월호에 있습니다.

Vol.256 2021년 4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