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1 - 온라인 선교, 선교의 일상화를 가져오다

2021년 04월 송태근 목사_ 삼일교회

예수 그리스도를 기점으로 역사를 B.C.와 A.D.로 나누듯이, 이제는 코로나19 전후로 B.C.(Before COVID)와 A.D.(After Disease)로 나눠야 한다는 말이 우스갯소리로만 들리지 않는다. 코로나19가 종식돼도 그것이 우리 삶에 가져온 엄청난 변화는 되돌리기 어려울 것 같다.

이런 변화의 중심에는 ‘비대면’과 ‘온라인’이 있다. 물론 이것들이 갑자기 등장한 것은 아니다. 이미 우리 삶 속 깊숙이 자리 잡아 삶의 한 축을 감당하고 있었던 것들이다. 그런데 코로나19 상황은 비대면과 온라인의 영역이 무한히 넓어지도록 하는 결과를 낳았다. 일종의 불가침 영역에서까지 온라인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게 된 것이다.


제약과 한계를 뛰어넘는 온라인 사역으로 전환

이것은 신앙생활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함께 모여서 예배하고 교제하는 것을 신앙생활의 전형으로 삼았던 그리스도인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라는 낯선 상황에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모임을 중심으로 한 신앙생활과 제자도, 선교에서 지극히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을 비대면 시대의 도래와 함께 새롭게 온라인에서 다시 구성해야 했다.

물론 이런 변화를 교회가 쉽게 받아들인 것은 아니다. 지난해 2월 말,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되기 시작하자 자발적으로 온라인 예배 체계로 전환한 교회들이 생겨났고, 교계에서는 ‘온라인 예배’가 참된 예배인지에 대한 많은 논쟁이 벌어졌다. 그러나...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4월호에 있습니다.

Vol.256 2021년 4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