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사모블레싱

사모블레싱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나니

2021년 01월 김혜옥 사모_ 부전교회

어린 시절 책을 좋아했던 나는 초등학교 도서관의 웬만한 동화책은 다 읽었을 정도로 독서광이었다. 동화 속의 세계는 낯설지만 신기하고 흥미로워 늘 동경의 대상이었다. 어쩌면 내 인생길이 동화와 같을 것이라고 생각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 길은 예상할 수 없는 미지의 길이었다. 주님께서는 한 번도 가 보지 않고, 알 수도 없는 길을 사랑과 은혜로 인도해 주셨다. 


믿음의 가정과 구원의 은혜를 주시다

해마다 여름성경학교를 할 때가 되면 우리 집에는 교회 선생님들이 점심을 드시러 오곤 했다. 아버지의 병환으로 인해 신앙을 갖게 된 어머니는 교회의 살림을 도맡아 꾸릴 정도로 교회에 헌신하시는 분이셨다. 

이런 가정의 분위기 때문에 나의 동선은 어린 시절부터 대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학교와 교회, 그리고 집이 전부였다. 초등학교 시절에는 학교가 끝나면 교회로 달려가 전도사님의 아기를 해질녘까지 업어 주고 놀아 주다가, 어둑해진 길을 무서워하며 혼자 집으로 돌아오곤 했던 기억이 난다.

중학교 때 광주로 전학을 가서 고등부와 대학부 시절을 보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재수를 하는 동안에는 초등부 부장 집사님의 권유로 어린이전도협회 수련회와 노방전도, 5일 클럽에 참여하면서 전도의 중요성을 배웠다. 나는 대학부 여름수련회에 참가해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했다. 그때 구원받은 감격으로 인해 일생을 하나님께 드리겠다고 서원했다. 

또 학원...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1월호에 있습니다.

Vol.253 2021년 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