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목회자와 교회

목회자와 교회

코로나19 시대, 교회 사역의 여름 나기

2020년 07월 권호 목사_ 로뎀교회

우리를 지치게 하는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이 와중에도 여지없이 뜨거운 여름이 찾아왔다. 한낮에는 온도가 치솟아 거리의 아스팔트가 열기로 이글거린다. 일반적으로 교회는 이 시기에 순, 목장, 구역, 다락방 등의 각종 소그룹 및 제자훈련과 같은 교육·훈련이 방학에 들어간다. 또한 여름성경학교 및 각 부서 수련회로 분주하다. 성도들은 휴가를 통해 6개월간 바쁘게 살아온 삶에 쉼표를 갖는다. 그러나 계속되는 코로나19의 위협 속에 이런 일상의 모습에도 변화가 예고된다. 코로나19 시대에 효과적인 여름 사역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준비하고 시행해야 할지 함께 살펴보자.


세상의 정보가 아니라 하나님을 의지하자

지구촌의 모든 사람이 코로나19 시대를 처음 겪고 있다. 하루에도 몇 번씩 핸드폰에 재난 메시지 알람이 울리며 확진자 발생 상황이 전달된다. 각종 미디어는 코로나 확산의 정도와 극복에 대한 보도와 토론 등 다양한 의견들을 쏟아 낸다. 정보가 홍수처럼 쏟아진다. 정확한 상황 인식과 적절한 상황 대처를 위해 객관적인 정보를 아는 것은 분명 중요하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에게 세상의 정보보다 중요한 것은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이 이 위기 상황 속에서 우리의 힘만으로는 여름 사역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없다. 교회는 우리의 도움이 되시고, 지혜가 되시는 하나님을 의지해야 한다.

“너희 중에...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7월호에 있습니다.

Vol.248 2020년 7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