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디사이플소식

디사이플소식

디사이플소식4 - 2019 강원지역 CAL-NET 포럼 결산

2019년 12월 우은진 기자

제자훈련 장애물, 가장 큰 적은 목회자 자신이다!


제자훈련 목회자 네트워크 중 가장 끈끈하고 정 많기로 소문난 강원지역 CAL-NET 포럼이 지난 11월 12일 아름답게 건축된 춘천 주향교회에서 열렸다. 강원 CAL-NET(대표 : 오생락 목사, 하늘평안교회)의 주최 아래 열린 이번 지역 포럼의 주제는 ‘제자훈련 장애물과 극복 방안’으로, 주제 자체가 참가자들의 호기심을 강하게 끌어당겼다.


보이지 않는 표적과 본질을 붙잡자!
먼저 포럼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신재원 목사(강원 CAL-NET 고문, 새춘천교회)는 격려사를 통해 “박찬호 선수가 훌륭한 선수가 된 비결을 묻는 질문에 ‘보이는 것에 집중하지 않고 표적에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답한 것을 들은 적이 있다”며 “목회는 숫자가 아닌 보이지 않는 영혼에 집중하는 것이며, 목회자의 표적은 바로 한 영혼을 제자 삼는 사역인데, 이 시간에 그 표적을 붙잡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포럼 장소로 정성껏 섬긴 이병철 목사(강원 CAL-NET 총무, 주향교회)는 “주향교회를 개척하고 처음 강원도에서 강원 CAL-NET이 열렸을 때 고(故) 옥한흠 목사님께서 오셔서 참석자들에게 ‘주님의 신실한 제자가 되십시오. 그리고 무한히 깊어지고 넓어져서 한 사람을 보더라도 세계를 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씀하셨다”며 “보이는 교회 건물과 성도 수에 눌리지 말고 보이지 않는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새로운 각오...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2월호에 있습니다.

Vol.241 2019년 1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