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다시 보는 디사이플

다시 보는 디사이플

집중은 목회자의 자기 부인과 희생이 뒤따른다! - 고(故)옥한흠 목사 인터뷰

2020년 01월 우은진 기자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무언가 좋은 게 있어서 여러 번 권했을 때, 상대가 귀찮다”, “좋은 건 알겠는데 나중에 하겠다라는 말만 되풀이한다면, 권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가슴 전부가 안타까움으로 가득 차게 된다. 그거 해 봤는데 별로던데라고 기운 빼는 말만 한다면, 곧바로 제대로 집중해서 한 번만 해 보지라는 말이 혀 밑을 맴돌게 된다. <디사이플> 기자들이 이런저런 방식으로 한국 교회 목회자들을 만나게 되면, ‘저 목사님께서 제자훈련만 하면 참 좋을 텐데’, ‘저 교회가 제자훈련만 하면 건강한 교회로 변화될 텐데라는 아쉬움이 들 때가 많다. 그러나 이 경우 역시 위와 비슷한 반응이 나올 때가 많다.

그나마 제자훈련, 하긴 해야 되는데라고 말끝을 흐리는 목회자를 대하게 되면, ‘왜 안할까라는 의문이 왜 그럴까라는 원인 분석 작업에 돌입하게 만든다. 그리고 제자훈련의 중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시작하지 않는 이유는 온전히 그 사역에 집중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결론에 도달한다. 다급한 마음에 <디사이플>에서는 지난 2005년 제자훈련의 개척자인 고() 옥한흠 목사에게서 제자훈련 사역 승패의 관건인 집중이란 과연 무엇이며, 왜 많은 목회자들이 제자훈련에 온전히 집중하지 못하는지를 들어봤다. 아직도 녹슬지 않는 눈빛과 음성으로 후배 목회자들과 한국 교회에 대한 애정을 안고 질타한 옥 목사의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1월호에 있습니다.

Vol.242 2020년 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