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2 - 낡은 성경에 담긴 영성, 일상의 성경 통독자로

2019년 11월 김도환 목사 _ 시드니 다음교회


성경 통독이 힘든 몇 가지 이유  
일단, 성경은 두껍다. 사도 요한은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다 기록했다면 그 기록을 둘 곳이 없을 정도(요 21:25)라고 말했다. 게다가 그 말씀을 읽기가 쉽지 않다. 성경을 읽다 보면 성경의 문체가 많은 부분 사극처럼 생소하게 느껴진다. 단어도 마찬가지다.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단어들을 성경 곳곳에서 쉽게 볼 수 있다. 또한 성경은 역사다. 그것도 우리에게 낯선 고대 이스라엘을 중심으로 한 역사다. 그러다 보니 읽긴 읽되, 성경의 배경을 모르다 보니 너무나도 생소한 것이다.
안타까운 것은 또 있다. 시대순으로 배열돼 있지 않고 뒤죽박죽이다. 장르가 제각각인 것은 물론이고, 기록된 지역과 장소, 언어도 여러 가지다. 한글 성경이라 읽을 수는 있지만, 통독하기에는 어렵고 고려해야 할 점도 많다.
또한 성경 통독이 힘든 이유는 세대적인 변화다. 둘째 아들이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보고 있었다. 그런데 화면을 제대로 보지도 않고 너무 급하게 화면을 넘기길래 “기준아, 재미없니? 왜 끝까지 안 보니?”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아들이 답하기를 “아빠, SNS에는 영상이 다 1분이 안 넘어요”라고 하는 것이다. 
지금의 세대가 영상 세대인 것은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오늘날은 아주 짧은 영상을 보는 시대로 넘어가고 있다. 이런 시대에 성경을 꾸준히 읽자고 말하는 것은 엘리베이터나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40 2019년 11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