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훈련큐티

훈련큐티

그리스도의 편지(고린도후서 3:1~11)

2019년 09월 국제제자훈련원

내용관찰     

바울은 성령님의 능력으로 복음을 전했다. 그는 자신이 전한 복음을 듣고 하나님의 자녀가 된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향해 ‘우리로 말미암아 나타난 그리스도의 편지’라고 말하는데, 이 편지는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성령으로 말미암아 각 사람의 마음 판에 쓴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바울을 새 언약의 일꾼으로 삼아 주셨다. 새 언약의 일꾼인 바울이 하는 일은 성령님에 의해 이뤄지는 것으로, 하나님께서 영원토록 다스리시는 밝게 빛나는 의의 통치를 말한다.


연구와 묵상  

1. 바울은 왜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그리스도께서 보내신 편지라고 표현하는가? 

바울의 복음전도로 이득을 보려고 했던 누군가가 고린도교회 내에서 바울의 사도권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편지를 쓰면서 성도들을 향해 ‘우리의 편지’라고 말한다. 이 편지의 발신자는 그리스도, 대필자는 바울, 종이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마음이라고 한다. 바울은 이 편지가 자신의 사도권에 대해 반박할 수 없게 하는 완전한 증거라고 한다.


2. 바울이 고린도교회 성도들과 함께 새 언약의 일꾼으로 만족하게 됐다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여기서 새 언약의 일꾼이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을 전하는 복음전도자를 의미한다. 하나님께서는 율법이 아닌 성령을 통해 세워진 일꾼에게 하나님의 일을 감...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9월호에 있습니다.

Vol.238 2019년 9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